【디지털타임스】 [DT광장] 온라인 무역전쟁 `야전 사령관`필요하다

【티쿤뉴스】 무역협회, 홈페이지에 제가 쓴 [해외직판기] 게재
2015년 2월 6일
【기자들께 호소합니다】 제발 역직구, 해외쇼핑몰 입점 권하지 마세요.
2015년 2월 9일

【디지털타임스】 [DT광장] 온라인 무역전쟁 `야전 사령관`필요하다

 

이번 아시안컵에서 선전한 한국 축구대표팀을 이끈 슈틸리케 감독을 칭찬하는 목소리가 크다. 전력의 90%는 지휘자에게서 나온다. 슈틸리케가 지휘봉을 잡은 건 4개월도 안 된다. 그런데도 한국 국가대표팀은 4개월 전과 전혀 다른 팀이 됐다.

하지만 온라인 무역 전쟁에 한국 감독이 보이지 않는다. 해외 직접판매 시장은 화려하지 않아도 아시아컵 축구 대회보다 훨씬 중요하다. 이 싸움에 나라의 미래가 달려있을 수도 있다. 세계 각국은 자국 내 영토 분할을 끝낸 자기 나라 거대 쇼핑몰을 앞세워 보이지 않는 인터넷 시장을 선점하기 위해 전쟁 중이다.

아마존은 일본을 비롯한 미국 캐나다 영국 등 12개 나라에 진출했다. 이베이는 아르헨티나 호주 등 28개 나라에, 라쿠텐은 브라질 대만 태국 등 9개 나라에 진출했다. 알리바바 역시 한국 등 해외 진출을 시작했다. 독일 라자다 그룹은 빈틈을 노려 동남아 5개국에서 선두가 됐다.

국경을 넘는 전자상거래는 갈수록 발전할 거고, 온라인 무역 전쟁도 치열해질 수밖에 없다. 이 전쟁터에 한국은 장수 없이 참전하고 있는 느낌이다. 온라인 해외 직판은 역 직구, 해외쇼핑몰 입점, 독립 몰 진출 세 가지 형태로 이루어지고 있다. 각 형태의 장단점은 무엇인가? 각 형태 중 성공 사례는 어떤 게 있는가? 이런 기초 통계조차 없다.

더욱 기가 막힌 것은 올해 초 이미 한국 여러 경제지가 ‘이제는 역 직구와 해외 쇼핑몰 입점, 독립 몰 진출을 포함해서 해외 직판을 해야 한다’는 기사를 쏟아냈지만, 대통령은 연두 기자 회견을 통해, ‘역 직구를 강화해야 한다’고 선언을 했다는 점이다. 정부는 아직도 온라인 해외 직판을 역 직구로 이해하고 있다는 말이다. 대통령을 보좌하는 경제 브레인들이 경제 신문조차 읽지 않는다는 증거다. 절망이다.

이제는 역 직구를 강화하자고 했다가, 어느 날은 해외 쇼핑몰 입점이 중요하다고 하고, 갑자기 독립 몰 진출은 뭐야 하고 반문까지 한다. 이게 현재 우리나라 온라인 해외 직판을 이끄는 리더들의 수준이다. 우선해야 할 정책을 명확히 하지 않으면 일이 될 리가 없다.

필자는 정부가 해외 직판을 최우선 과제로 다뤄야 한다고 생각한다. 그중에서도 중소기업 중심의 독립 몰 해외진출을 집중적으로 지원하고 육성해야 한다고 생각한다.

한국은 국내 시장에서 경쟁이 지나칠 정도로 치열했기 때문에 중소기업 스스로 이미 해외에 진출했고, 적지 않은 성과를 냈다. 소기업이 스스로 온라인으로 해외진출에 성공하고, 그 경험이 조금씩 쌓이고 있는 것은 특별히 한국에서 나타나고 있는 현상이다. 이 강점을 잘 살려야 한다.

해외진출은 성공하는 만큼 그대로 국내 경제에 절대 도움을 준다. 일본에 명함이나 인쇄물 등을 판매하는 애드프린트라는 회사는 2007년 설립 당시에는 직원이 3명뿐이었지만 현재는 국내 직원만 68명에 이른다. 이 외에도 이미 동대문 옷을 중국에 1000억 원씩 파는 회사가 생겼고, 동대문 옷을 일본에 판매해 매출을 1000억 원씩 올리는 회사도 나왔다. 한국에서 일본에 택배 상자를 100억 원 파는 회사도 있다. 대단한 상품도 아니고 동대문 옷, 택배 상자, 인쇄물을 일본과 중국에 팔아서 100억~1000억 원의 매출을 올렸다는 것이 특별하다. 이 모두는 온라인 해외 직판이었기 때문에 가능한 일이다.

지금 조금 앞서 있는 중소기업 중심의 독립 몰 해외진출 방식으로 100만 개 사이트를 해외에 진출시키면 일자리가 없는 게 아니라 일할 사람이 없는 시대가 온다.

그런데 애석하게도 이 일을 제대로 지휘하는 정부 기구는 없다. 중소기업이 개척한 우리의 강점을 살릴 지휘관이 없다. 축구 국가대표팀 감독을 찾는 시간의 반만이라도 온라인 해외 직판 지휘자를 찾는데 투자해야 하는데, 그런 생각조차 뚜렷하지 않은 게 우리 정부의 현실이다.  

김종박 티쿤대표

기사원문보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