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경제] 해외시장 개척하는 국내 중소기업의 공통점은?

[SBS CNBC] 일본 쇼핑몰 1억 매출 은창비씨, “티쿤 플랫폼으로 가능한 일”
2017년 9월 11일
[매일경제] 종이컵 일본직판 성공한 나래에스앤씨.. 다품종 소량생산, 스피드의 성과
2017년 9월 13일

2017-09-11 17:04

세계적으로 온라인의 경계가 허물어지고 해외시장 진출을 노리는 기업이 늘고 있는 이때, 남들보다 발 빠르게 해외 시장을 개척하고 있는 국내 중소기업들이 눈에 띈다. 독립된 온라인 쇼핑몰을 통해 일본 고객들에게 상품을 판매해 꾸준히 매출을 늘려가고 있는 ‘롤리보드’ 김시원 대표와 ‘애드컵’ 박석준 대표를 통해 해외직판의 가능성을 살펴봤다. 

독립된 쇼핑몰로 일본 진출, ‘롤리보드’와 ‘애드컵’

‘롤리보드’는 마우스패드와 점착보드를, ‘애드컵’은 종이컵을 일본 고객에게 판매하는 국내 중소기업이다. 두 사이트 모두 독립된 도메인을 통해 일본 고객에게 노출되며, 고객은 해당 사이트를 일본 내 쇼핑몰로 인식한다. 제공되는 언어는 물론 결제, 배송 시스템이 현지 방식을 따르기 때문에 소비자는 자국의 쇼핑몰을 이용하듯 해당 사이트를 편리하게 이용할 수 있다는 것이 특징이다.

애드컵 박석준 대표는 “인터넷 쇼핑몰은 이용 편리성에 따라 소비자의 신뢰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친다”며 “이런 점에서 봤을 때, 현지화 독립몰 방식이 해외직판에 유리할 수 밖에 없다”고 말했다. 

롤리보드 김시원 대표 또한 “한국에서는 경쟁력이 낮지만, 일본에서는 경쟁력이 높은 아이템들이 많다”며 “이러한 아이템들을 일본에서 쉽고 편리하게 구매할 수 있도록 쇼핑몰 환경만 제대로 조성한다면 해외직판 성공 가능성은 높아진다”고 말했다. 

그래서 애드컵과 롤리보드는 (주)티쿤글로벌의 해외직판 플랫폼을 선택했다. 이들의 말처럼 쇼핑몰 홈페이지는 물론, 결제와 배송시스템 등을 일본 환경에 맞게 구축하여 상품을 쉽게 판매할 수 있기 때문이다. 티쿤이 해외직판과 관련된 모든 과정을 도와주기 때문에 일본 쇼핑몰 창업이 매우 수월하다는 평가다.

배송관리와 철저한 사후 서비스 제공 

일본은 배송 시스템에 특히 민감하다. 따라서 롤리보드와 애드컵 또한 배송 시스템에 각별히 신경썼다. 티쿤을 통해 일본 배송시스템을 도입하고, 고객이 원하는 기간에 상품을 받아볼 수 있도록 철저하게 배송한다.

애드컵 홈페이지
특히 애드컵의 경우, 스피드 배송 상품을 개발해 적용한 것이 매출을 높이는 데 크게 기여했다. 애드컵은 주문 후, 상품을 제작하여 배송하는 시스템으로 기본 배송기간이 15일 소요된다. 하지만 상품을 보다 빠르게 받길 희망하는 고객을 위해 스피드 배송 상품을 선택할 수 있도록 했다. 스피드 배송을 이용하면 9일 만에 주문제작 상품을 받아볼 수 있다. 

박 대표는 “일본 쇼핑몰 시장의 특성을 파악하고 그에 맞는 배송시스템을 도입한 것이 큰 도움이 됐다”며 “해외 배송인만큼 배송료가 비싼 것이 사실이지만, 티쿤 서비스를 통해 훨씬 저렴한 비용으로 배송을 할 수 있어 배송료를 절약할 수 있다”고 말했다.

더불어 “특히 애드컵은 배송 후에도 철저한 사후 관리 서비스를 제공한다. 상품에 품질 문제가 발생하면 교환, 환불 등 신속하게 대응해 고객이 타 사이트로 이탈하지 않도록 관리하고 있다”고 말했다.
 
티쿤 관계자는 “애드컵과 롤리보드는 철저한 일본시장 분석을 통한 현지화 독립몰을 오픈하고 배송과 사후 서비스 관리 등을 제공함으로써 꾸준히 성장하고 있다.”며 “많은 이들이 해외직판을 어렵게만 생각하고 도전하지 못하는데, 의지만 있다면 반드시 성공할 수 있다. 티쿤이 그 모든 과정을 철저하게 돕겠다”고 조언했다.

한경닷컴 뉴스팀 newsinfo@hankyung.com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