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신문] 해외직판 플랫폼 ‘티쿤글로벌’, 해외판매 쉽게한다

2017-09-04 10:08

해외에서 국내 상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특히 중국과 일본 등 아시아에서 의류와 화장품 등 국내 제품의 인기가 높아지는 추세다.

이에 따라 중소기업의 절반 이상은 온라인 해외직접판매 채널을 인지하고 있을만큼 해외 진출에 대한 국내 기업의 관심도 역시 증가하고 있다.

그러나 해외시장의 정보 부족, 언어장벽, 사후 관리 등 해외 쇼핑몰 창업의 진입 장벽은 높다. 

이에 해외창업부터 해외마케팅, 물류, 결제, 정산까지 해외판매에 필요한 시스템 전반을 제공하고 현지 법인 역할까지 맡아주는 티쿤글로벌 서비스가 눈길을 끈다.

▲ 티쿤(tqoon) 서비스는 해외직판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로 아마존, 옥션 등 해외 직구사이트 입점 방식이 아니라 해외에서 쉽게 접속할 수 있는 독립된 쇼핑몰을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때문에 해외 고객들이 현지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처럼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티쿤(tqoon) 서비스는 해외직판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로 아마존, 옥션 등 해외 직구사이트 입점 방식이 아니라 해외에서 쉽게 접속할 수 있는 독립된 쇼핑몰을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지원한다. 때문에 해외 고객들이 현지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처럼 환경을 구축할 수 있다.

 
기업은 현지 네트워크 환경과 구매 프로세스에 맞는 웹·모바일 사이트 개설, 현지 결제 및 정산 시스템 도입, 현지 택배사를 통한 배송 업무까지 지원받는다. 

한 이용사는 “해외 직구사이트는 물건을 올리는 것은 쉽지만 그 이후 배송과 관련한 관세, 부가세, 무역절차 등 복잡한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니었다”며 “하지만 티쿤 서비스는 판매, 결제, 배송 문제까지 해외직판의 복잡한 과정을 간편하게 해결해준다. 교환과 반품도 일본 현지 법인을 통해 손쉽게 이뤄진다”고 전했다. 

티쿤의 이용 계약금은 100만원(부가세 별도)이며, 매출이 발생하면 배송비 제외 상품 판매가의 8%를 수수료로 지급하면 된다. 

한편 ㈜티쿤글로벌은 패션·잡화, 수공예, 인테리어, 포장 재료, 인쇄·판촉물, 사무·점포용품, 컴퓨터 장비 등 다양한 업계에 티쿤 서비스를 진출시켜 서비스를 제공하고 있다. 

http://www.seoul.co.kr/news/newsView.php?id=20170904500027&wlog_tag3=naver#csidx876e52bf8cce394b7b56f00a3a24d9d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