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데일리] 정보·사후관리 문제 해결한 해외직판 플랫폼 ‘티쿤’

[이데일리 e뉴스 정시내 기자]  

2017년 1분기 역직구 규모가 역대 최고치를 경신했다. 지난 5월 통계청 발표에 따르면 역직구(해외직접판매) 금액이 7716억을 달성, 중국과 미국, 일본을 비롯한 아시아 등지에서 국내 상품을 구매하는 경우가 꾸준히 증가하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하지만 해외시장의 정보 부족, 언어장벽, 사후 관리 등의 부담으로 활용도가 미미한 것이 사실. 이에 해외쇼핑몰 구축부터 물류, 결제, 정산 등 해외 판매에 필요한 시스템 전반을 제공하고 현지 법인 역할을 대행해주는 티쿤 서비스가 주목받고 있다. 

티쿤(tqoon)은 아마존, 옥션 등 해외 직구사이트에 입점하는 방식이 아니라 해외에서 쉽게 접속할 수 있는 독립된 쇼핑몰을 구축하고 운영할 수 있도록 돕는 해외직판 온라인 플랫폼 서비스다.  

티쿤이 주목받는 이유는 해외 고객들이 현지 사이트를 이용하는 것처럼 편리하게 쇼핑할 수 있는 환경을 구축해주기 때문이다.  

티쿤은 해외 쇼핑몰 솔루션을 비롯해 현지 물류, 현지 결제, 정산 등 판매에 필요한 시스템 전반을 제공하며, 현지 법인 역할을 대행한다. 기업은 현지 네트워크 환경과 구매 프로세스에 맞는 웹·모바일 사이트 개설을 비롯, 현지 결제 및 정산 시스템 도입, 현지 택배사를 통한 배송 업무까지 쉽고 빠르게 지원받을 수 있다.  

한 이용사는 “해외 직구사이트를 이용해 물건을 판매해봤는데, 물건을 올리는 것은 쉽지만 그 이후 배송과 관련한 관세, 부가세, 무역절차 등 복잡한 것이 한 두가지가 아니었다”며 “하지만 티쿤 서비스는 판매, 결제, 배송 문제까지 해외직판의 복잡한 과정을 간편하게 해결해 쇼핑몰을 효율적으로 운영할 수 있도록 해준다. 교환과 반품도 일본 현지 법인을 통해 손쉽게 이뤄진다는 점이 특히 맘에 들었다.”고 전했다. 

티쿤 서비스는 이용 계약금 100만원(부가세 별도)으로 저렴하다. 매출이 발생하면 배송비를 제외한 상품 판매가의 8%를 수수료로 지급하면 된다. 해외 원어민 CS, 웹디자이너 2인 채용과 광고 비용, PG(결제 대행) 이용료, 전화 설치 및 사용료는 별도다.

공유하기

답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