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기청, 현지화 독립몰 해외직판 사이트도 지원하기로

7화. 해외직판, 티쿤 성공기 – 계속 성장 그리고 마케팅
2016년 7월 7일
[전자신문] 한,중 모바일 비즈니스 포럼 김종박 대표 기고문
2016년 7월 11일

중기청, 현지화 독립몰 해외직판 사이트도 지원하기로

K TV 보도 (7/5)
중소 중견기업, ‘온라인 수출길’ 열린다

 

 

앵커>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에도, 온라인 시장은 급성장 추세를 보이고 있습니다.

이에 정부가 중소·중견기업의 온라인시장 진출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안보겸 기자가 보도합니다.

 

[기사내용]

초기자본 5천만 원으로 시작해 8년 만에 연매출 100억 원을 달성한 C 기업.

성공 비결은 해외 온라인 시장으로의 진출이었습니다.

C 기업은 ‘해외직판 독립 온라인몰’.

즉 수출하려는 나라에 자체적으로 홈페이지를 만들어 직접 물건을 파는 방식을 선택했습니다.

현지 판매 플랫폼을 거치지 않고, 해외 온라인 시장에서 직접 고객들을 만나겠단 겁니다.

인터뷰> 김종박 / C 기업 대표

“(판매하는) 물건이 명함, 현수막, 모자, 종이컵, 단추처럼 특별한, 특허 받은 상품이 아니어도 (해외 온라인 시장에) 진출할 수 있다는 걸 입증할 수 있었습니다.”

하지만 대부분의 기업에게 현실은 결코 녹록치 않습니다.

지난 3월과 4월 두 달간 중소기업진흥공단과 리서치랩이 중소.중견기업을 대상으로 조사한 결과, 이들 기업의 90% 가까이가 온라인 수출을 희망하지만 여전히 인프라와 전문인력 부족 등으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습니다.

이에 정부가 중소, 중견기업의 온라인 수출 시장 진출을 돕기로 했습니다.

먼저 다양한 온라인 수출 채널을 확보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아마존, 이베이, 타오바오 등 해외 오픈마켓 5곳에 입점한 기업만 지원하던 것을, 앞으로는 번역, 상품등록, 마케팅 작업까지 도와줘 독립 온라인 쇼핑몰까지 구축할 수 있도록 지원합니다.

물류, 운송, 고객 서비스, 사후 서비스 등의 수출 기반도 개선합니다.

물류 대기업이나 코트라 보세창고를 물류 창고로 이용해 상품을 현지에서 바로 배송할 수 있게 되고, 소형가전 등에 대한 사후 서비스 역시 현지 경험이 많은 전문기업이 맡아 줍니다.

한류 연계 마케팅, 검색 엔진 마케팅도 지원하기로 했습니다.

인터뷰> 임상규 / 중소기업청 해외시장과 사무관

“2020년에는 전세계 전자상거래 무역규모가 1조 달러가 되리라고 예측되고 있는데요, 그것의 5% 수준인 500억 달러로 목표를 잡고, (이러한 목표를) 달성하기 위한 토대를 마련하려고 합니다.”

이밖에도 정부는 각종 인증과 금융 지원까지 강화해 우리 기업의 온라인 시장 진출을 가속화할 계획입니다.

KTV 안보겸입니다.

 

원본 기사 보기

ktvktv_00000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